이정하 기자 = 6·4 지방선거에 출마한 신영수(63·전 국회의원) 새누리당 성남시장 후보가 탄 승용차가 언덕 아래로 굴러 신 후보와 운전기사 등 2명이 다쳤다. 


6일 오후 4시30분께 경기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한 사찰 인근 도로에서 신 후보를 태운 승용차의 한쪽 바퀴가 도로를 벗어나면서 10여m 언덕 아래로 굴러떨어져 뒤집혔다. 

이 사고로 신 후보와 운전자 김모(53·여)씨가 갈비뼈 골절 등을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 후보 측은 "석가탄신일 행사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사고를 당했다"며 "비교적 가벼운 부상으로 활동에는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경사도가 심한 커브 길에서 속도를 줄이지 않아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WRITTEN BY
다큐 iN
Social Network BLOG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