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 기사는 광양뉴스라는 지방지가 보도한 내용이다 일단 보도 내용을 을 보자.


6.4 지방선거가 80일 남은 가운데 이번 지방선거는 신분증에 도로명주소 스티커를 부착하지 않은 시민들은 투표를 할 수 없다는 정부의 방침이 내려졌다. 하지만 도로명주소 스티커 홍보도 제대로 안되고 현재까지 얼마나 스티커를 부착했는지 파악도 하지 않아 이번 지방선거 투표에 큰 혼란이 예상된다. 

이번 6.4 지방선거에서 광양시 투표소는 48개이며 선거인수는 11만 5000여명이다. 정부가 올해부터 새 주소를 전면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안전행정부는 선거인명부에 도로명 주소와 옛 주소를 병기하지 않고 도로명 주소만으로 선거인명부를 작성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주민등록증이나 다른 신분증에 도로명 주소가 기재되지 않을 경우 투표를 할 수 없도록 할 방침이다. 시는 정부의 이 같은 방침에 따라 지난 2월 말부터 민원실과 읍면동 민원실에서 민원인이 오면 주민등록증에 도로명 주소 스티커를 부착해주고 있다. 또한 민원인이 요청할 경우 가족들의 도로명 주소 스티커도 함께 배부하고 있다. 

하지만 민원실을 방문하지 않은 시민들은 새 주소 스티커에 대한 이야기도 제대로 듣지 못하고 있는데다가 대다수 시민들이 이번 선거에서 새 주소 스티커를 붙이지 않으면 투표하지 못한다는 사실 조차 모르고 있다. 

-----이하 생략---------


참혹하다 참혹해 아무리 지방지 기자라지만........이런 오보는 보통 문제가 아니다.

이사 쓴 기자는 선관위에 전화 한번만 해봤으면 될 일을 게을리 한건지 그런 사실을 모른건지....원


사실은 이렇다..


대전선관위 관계자는 “신분증에 주민등록번호와 성명이 기재돼 있는 만큼 기존 지번주소가 있더라도 투표장에서 본인 확인이 가능하다”며 “이에 따라 투표는 당연히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선관위 측은 “도로명주소와 지번주소를 병기해 본인 확인을 하는 방침에 대해 안전행정부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아직까지 협의 결과가 나오지는 않았지만 조만간 협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안전행정부 관계자 역시 “도로명주소가 적힌 신분증이 없다고 해서 투표를 못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올해부터 전면 시행된 도로명주소의 조기 정착을 위해 독려하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충청투데이-


문제는 있다 안행부의 오해를 불러 일으킬수 있는 독려성 문구다. 도로명 주소 정착을 위해 주민의 참여를 높이기 위한 것이라지만 자극적이고 오해를 불러 일으킬수 있는 선전문구는 삼가해야 한다.


행정부 공무원은 자극적인 발언 삼가하라.

기자님들아 니미 확인좀 하자

sns에 기사를 퍼 나르는 사람들...확인좀 하자.




WRITTEN BY
다큐 iN
Social Network BLOG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